영업팀의 lead 추적
적절한 온보딩 서류를 수집할 때 프로세스(그룹)를 통해 리드의 이동을 추적하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고객과 연락할 때 리드 정보를 입력하고 날짜를 추적합니다. 또한 그들의 정보를 간략하게 적는 ‘기타' 란을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이 보드가 없으면 조직화되지 않고 혼란이 될 것이므로 이 보드를 통해서 모든 과정을 따라갑니다. 이 보드로 정리를 하지 않았다면, 여러 가지의 정보들 중에 놓치는 것도 있고 고객에게 좋게 보이지 않을 상황들이 많이 연출되었을 것입니다.
“다양한 고객을 관리할 수 있는 손쉬운 방법은 monday.com 입니다. 각 고객은 식당이나 식당 체인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들에게는 그들의 상점이 가장 중요합니다 ! 고객의 요구를 놓치는 것이 있어선 안됩니다.”


사용 팁
우리는 몇 가지 lead로 시작하여 어떤 정보를 고객에게 받아야하는 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적은 량의 lead 수로 시스템을 한번 입증하고 나면, 더욱더 확장시킬 수 있습니다. 나는 가능성이 있는 고객들을 “Active Leads”에다가 분류하여 트래킹합니다. 그리고나서 고객이 계약을 체결하면 “Signed up”으로 이동시킵니다. 그곳에 이동하면 나는 2개 세트의 페이퍼워크를 고객으로부터 받습니다. 그리고 나서 “Restaurant onboarding” 그룹에 넣고 오퍼레이션 팀에서 “Completed”로 이동할 때까지 계속 유지시킵니다.


이 템플릿이 마음에 쏙 들었던 이유
monday.com은 우리의 요구에 매우 유연하고 수정가능합니다. 하루에 50개 이상의 비즈니스에 대해서 이야기 할때, 모든 것들을 쫙 펼쳐놓고 볼 필요가 있습니다. 나는 보드의 단순성과 모든 것을 시각적으로 쉽게 볼 수 있는 monday.com을 좋아합니다. 다른 부서의 직원들이나 매니저들이 많은 질문들로 저를 괴롭히는 대신 이 보드에 들어가서 살펴볼 수 있는 점도 정말 좋습니다.


이 템플릿이 없었다면…?
이 템플릿이 없었다면 내가 관리하는 lead 의 절반을 트랙하는 데 실수가 발생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절반의 돈만 벌 겠지요. 또한 하루 반 이상의 시간을 상사에게 보고하고 왜 특정 계정이 아직 운영되지 않는 지 정신없이 적혀진 제 노트와 복잡한 엑셀 시트를 보면서 설명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었을 것입니다.



상단의 버튼을 클릭하여 실제 사용사례를 확인해보세요!
실제 사용 사례를
한 번 살펴보세요!